피겨 차준환, 세계주니어선수권 쇼트 2위… 82.34점 개인최고기록

양형종 기자

입력 2017-03-15 16:27: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1501001140400055341.jpg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지난 1월 7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7 세계(주니어) 선수권 파견선수권 대회 남자부 싱글 1그룹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기대주 차준환이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남자 선수 역대 첫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차준환은 15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5.27점에 예술점수(PCS) 37.07점를 합쳐 82.34점을 받았다.

이번 점수는 차준환이 지난해 9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2016-2017 ISU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때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인 79.34점을 3.0점이나 끌어올린 것이다.

45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31번째로 출전한 차준환은 영화 코러스라인의 OST에 맞춰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30점)부터 완벽하게 뛰었다.

이어 트리플 악셀(기본점 8.50점)도 깨끗하게 성공한 차준환은 체인지 풋 싯 스핀에 이어 트리플 루프(기본점 5.10점)도 성공했다.

차준환은 플라잉 카멜스핀에 이어 스텝시퀀스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연기를 마친 뒤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