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연인]조춘(早春)

권성훈

발행일 2017-03-20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1901001378300067042
허영자(1938~)

참말 참말
이상한 몸살

황홀한 듯
어지러운 입덧

성처녀의
무염시태

허영자(1938~)


2017031901001378300067041
권성훈 (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봄은 땅의 몸을 뚫고 나오는, 첫 계절이라는 점에서 '숭고의 씨앗'을 품었다. 처녀가 남자와 성적인 접촉을 하지 않고 잉태한 '성처녀'와 같이, 마치 성모 마리아가 예수를 처녀의 몸으로 잉태한 것과 같이. 봄은 그렇게 땅에서 아지랑이를 피우면서 "참말 참말"처럼 '이상한 몸살'을 앓으며 생명을 발화시킨다. 이 얼마나 '황홀한' 자연의 이치인가. '어지러운 입덧'을 하며 움트는, '명맥의 환영'들을 맞이하는 지금, 세상 어디에도 물들지 않은 깨끗한 숨결들이 신비스러운 신의 은총을 받아 도처에서 '무염시태'로 '축복의 얼굴'을 내밀고 있다. 살아있다는 것은, 어쩌면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기쁨으로 맞이하는 것이 아닐까.

/권성훈 (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권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