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탄핵반대 극우단체, 대기업에 '삥뜯기'…조폭같은 행태"

"黃권한대행 방통위원 후임 인선말아야…후임 대통령 몫"

연합뉴스

입력 2017-03-20 11:25: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2001001449200070581.jpg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0일 "탄핵 반대운동에 참여한 극우단체가 전국경제인연합회 관련 대기업에 찾아가 후원금을 뜯었다고 한다"며 "조폭 같은 행태"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앞으로는 이런저런 단체들의 '삥뜯기'를 단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촛불집회 주최 측은 20여 차례 집회를 열고 1억원 가까운 적자상태였지만, 사정이 알려지자 순식간에 8억원 가까운 시민 후원금이 모였다고 한다"며 "시민 후원금과 재벌 후원금의 차이가 이렇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국 민주주의는 자발적 참여로 이뤄짐을 확인한 것"이라며 "재벌 대기업의 의미있는 사회공헌은 칭찬받을 일이지만 권력의 입맛에 맞는 사업에 야합하듯 주고받는 돈거래는 뇌물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재벌 대기업도 앞으로 권력 눈치 보지 않고 의미있는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자금을 확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국무총리실에서 후임 방통위원을 선임하려 한다는 보도를 봤다. 이는 원내대표간 합의를 무효화하는 행위"라며 "각 당 원내대표의 합의는 대통령의 임명권에 해당하는 인사권을 중지하고 정당과 다른 기관의 인사권을 존중한다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통위원장을 포함해 방통위원 가운데 대통령의 인사권에 해당하는 부분은 행사해서는 안된다. 이는 후임 대통령이 행사해야 할 권한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앞서서 행사하는 우를 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파업 당시 임원실을 점거했던) YTN 노조 간부에 대해 무죄가 확정됐다. 방송사 경영진이 권력의 입맛에 맞는 뉴스를 내보내려고 노조 간부와 직원을 마음대로 해고하고 그들을 학대한 것이 대한민국 방송의 자화상"이라며 "YTN과 MBC는 해고자를 복직시키고 노조 상대 각종 소송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MBC가 사장이 바뀐 뒤에도 민심과 동떨어진 일련의 보복조치를 하는 것을 보면 아직 멀었다고 하는 답답함이 있다"며 "언론이 바로 서야 민주주의가 바로 선다. 방송계 모든 임직원은 방송 정상화와 공정성 확보라는 과제에 새로운 합의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