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정당별 최종후보 4명 선정

민주당 '오수봉'·한국당 '윤재군'
국민의당 '유형욱'·바른정당 '윤완채'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7-03-2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2001001463100071101
윤완채 후보

이교범 전 하남시장이 지난해 10월 범인도피 교사혐의로 징역형이 확정돼 치러지는 4·12 보궐선거에 출마할 각 정당 후보들이 결정됐다.

오수봉(58) 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여론조사 경선에서 경쟁후보들을 누르고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재선의원 출신인 오 예비후보는 초대 하남시장 비서실장과 전국 사회적 경제 지방의원협의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교육·복지·문화분야 중점 투자, 공정·투명성을 담보한 행정, 교육경비 지원 지속적 확대, 일자리 확대 및 신성장 동력 발굴, 범죄와 재해로부터 안전한 하남시 건설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후보로는 윤재군(58) 하남시의장이 나선다. 시생활체육회 회장, 하남지하철 유치추진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한 윤 예비후보의 공약으로는 패션산업단지 조기 조성, IT벤처기업 유치,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유치, 미사강변 체육공원 및 멀티스포츠센터 조성 등이다.

유형욱(56) 전 도의회 의장도 국민의 당 단독후보로 출사표를 던졌다. 유 예비후보는 대통령 직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을 역임했으며 개방된 종합민원실에 시장실 운영, 부정부패 365일 신고제 운용 등의 공약을 통해 '인구 50만의 자족 도시로 도약하는 하남의 변혁적 리더십을 겸비한 청렴한 시장'을 표방하고 있다.

바른정당 후보로는 윤완채(55) 시 당원협의회조직위원장이 명예회복에 나선다.

윤 예비후보는 대통령실(사회통합) 정책자문위원, 새누리당 경기도당 대변인 등을 역임했으며 비리로 얼룩진 하남의 명예를 회복해 청정 하남을 지키고 미래지향적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의로운 보수, 따뜻한 보수, 개혁적인 보수로 지역 발전을 도모해 시민의 품격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