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대선주자 집중 토론회]이재명 "지방정부 정책·재정 결정권 강화"

정의종·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7-03-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20일 "대통령이 되면 지방정부에 정책과 재정결정 권한을 대폭 확대 이양하겠다"고 밝혔다. "(지금은) 지방이 잘할 수 있는 정책마저도 중앙정부가 권한을 움켜쥐고 반쪽짜리 지방자치로 운영되고 있다"며 분권 개헌을 통한 자치강화론을 펼쳤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자신의 경선캠프에서 경인일보 등 8개 지방지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와 가진 '제19대 대선주자 초청 토론회'에서 "중앙정부가 국가 위임사무라는 이름으로 꼬리표를 붙여 내려보내면 아끼지 않는다. 그 게 81조원인데 그것을 통으로 나눠주면 그 자치단체장이 표 얻으려고 살림을 더 효율적으로 쓸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이다 발언'과 전방위적인 SNS 활동으로 일약 두 자릿수 이상의 여론조사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그는 오는 25일부터 시행되는 호남지역 경선에서 판세를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이와 관련, "광주·호남이 빠르게 바뀌고 있다. 지난번 내려갔을 때와 어제 분위기가 완전히 달랐다"며 "정상적인 세상을 만들자는 열망을 가진 사람들이 뭉치면 여론조사와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의) 안정감이란 주변에 많은 사람이 있는 게 아니라 개인적으로 신념과 원칙이 뚜렷해야 한다"며 문재인 후보의 '대세론'과 참모형 정치 스타일을 문제 삼으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무엇보다 이 시대의 과제는 적폐청산, 그것이 공정한 사회를 건설하는 첫 단계"라면서 "아직도 많은 사람이 불평등하고 참혹한 현장에서 희망 없이 살아가고 있어 각자 기여한 만큼 노력한 만큼 성과가 보장되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필생의 꿈"이라며 이번 대선 출마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정의종·황성규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