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스콘공장' 정부 조사 나서자 뒤늦게 환경검사

구체적 제재안 법개정 건의

전시언 기자

발행일 2017-03-21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장비를 갖춰 놓고도 아스콘 공장의 발암물질 검사 민원을 묵살하던 경기도(3월 16일자 1면 보도)가 뒤늦게나마 칼을 빼 들었다.

도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악취 및 건강위협 민원이 다수 유발하는 안양·평택·용인시 등의 아스콘 공장에 대해 환경조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항목은 벤젠·벤조피렌 등 발암물질과 악취유발물질 등이다. 조사는 이르면 이번 달 내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조사 대상은 주거밀집지역 내 자리잡고 있어 주로 가동되는 야간시간에 악취를 유발한다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아스콘공장들이다.

잠자코 있던 도가 돌연 검사에 나선 이유는 정부가 의왕시의 아스콘공장에 대한 정밀조사에 나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가 직접 나서면서 장비를 갖추고도 '장비뿐만 아니라 예산을 쓸 법적 근거가 없다'며 움직이지 않던 도의 입장이 변명에 불과해진 것이다.

도는 환경조사 결과에 따라 도내 아스콘 공장에 대한 구체적인 제재방안을 마련해 법령 개정을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벤조피렌 등 발암물질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전시언기자 cool@kyeongin.com

전시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