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檢, 수사에 조직 명운 걸어야"

연합뉴스

입력 2017-03-21 10:44: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민의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굳은 의지를 갖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예리하고 날카로운 질문으로 허위 주장을 봉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장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우리 국민에게는 8년 전 검찰 수사를 받던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을 잃었던 가슴 아픈 기억이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며 "당시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커녕 수사정보까지 흘리며 망신주기 수사를 일삼았고, 신병처리 결정을 미루다가 전직 대통령 자살이라는 국가적 비극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결정으로 국가적 혼란이 불필요하게 길어지고 또 다른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김종구 대변인도 "박 전 대통령은 성실하게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라면 그동안 검찰과 특검 수사에 왜 온갖 핑계와 트집 잡기로 시간만 질질 끌었느냐"며 "더구나 이제 와서 국민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은 블랙코미디조차 되지 못하는 말장난일 뿐"이라며 "검찰이 정치적 고려를 한다면 다시 한 번 불명예를 자초할 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