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유형욱 "민주당, 자성커녕 후보자 공천 강행"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7-03-2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형욱(국) 기자회견
유형욱 국민의당 예비후보는 하남시청 기자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비난하고 하남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유형욱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유형욱 국민의당 하남시장 예비후보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주의를 짓밟는 더불어민주당은 유권자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번 하남시장 보궐선거의 책임은 민주당에 있는데 자성(自性)은커녕 권력에 눈이 멀어 하남시민께 사과 한마디도 없이 후보자 공천을 강행했다"며 "부정부패로 하남시의 행정공백을 초래하고 명예를 실추시킨 민주당은 진심으로 시민께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지금의 더불어민주당 후보공천 강행은 하남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는 처사이며 정의로운 민주주의제도를 후퇴시키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이번 보궐선거에 소중한 한 표로 '부정부패' 더불어민주당을 심판하고 정의로운 하남 사회를 만드는데 밀알이 되어 달라"고 호소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