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시장의 '정치탄압' 비판에 대해 '경선과 무관' 입장 밝혀

이재명 시장, 25일 오전 9시 페이스북에 '정치탄압'이라며 비판
검찰, 25일 오후 11시 언론 통해 '경선과 무관'하다며 입장 밝혀

장철순·권순정 기자

입력 2017-03-26 00:05: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2501001864300090701.jpg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23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광주·전남 발전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SNS에서 이재명 성남시장을 지지한 성남시 공무원 수사를 위해 검찰이 하루 만에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한데 대해(경인일보 2017년 3월 24일 인터넷 보도) 검찰이 '경선과 무관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정치탄압·경선개입'이라며 이재명 시장이 강도높은 비판글을 게시한 지 14시간 만이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25일 오전 9시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압수수색이 호남권 투표가 진행돼 자신의 지지율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진행된 점, 무려 4개 과에 대해 8시간 이상 지속된 점, 선관위 고발 하루 만에 신속하게 감행된 점 등 3가지를 꼬집으며 '노골적 정치탄압과 정략적 민주당 경선 개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은 25일 오후 11시께 언론에 입장문을 보내 '경선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검찰은 고발 다음날 압수수색을 한 이유에 대해 "선관위가 사실관계 조사를 통해 혐의를 파악한 후 고발한 사건으로 '다른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요청한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선관위 고발과 동시에 언론에 보도돼 증거확보를 위해서는 신속한 압수수색이 불가피했다"고도 덧붙였다.

압수수색 범위에 대해서도 검찰은 "수사상 필요성이 인정되는 한도에서 영장을 청구해 법원이 발부한 것"이라며 "실체 규명에 반드시 필요한 범위에서 적법하게 압수수색을 한 것이고 시청 업무에 지장 없도록 최대한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민주당 경선 일정과 무관하며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수사의지를 분명히 했다.

한편 성남시 임기제 공무원 A씨가 페이스북에 이재명 시장 지지글을 공유 게시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23일, 검찰에 고발하자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고발 하루 뒤인 24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당시 압수수색은 A 씨뿐만 아니라 해당부서장 및 정보통신과 등에 대해서도 이뤄졌다. 

성남/장철순·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장철순·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