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제19대 대통령선거

4당 대선 후보군 윤곽… 이번주 경선 '슈퍼위크'

바른 28일·한국 31일 결정
국민·민주 '대세론' 굳히기
주요 정당들이 '5·9 조기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 들어간 가운데 본선 진출 후보군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먼저 경선절차에 속도를 낸데 이어 27일 더불어민주당 1차 호남경선, 31일 자유한국당 경선 등 롤러코스터 같은 경선 드라마가 이번 한 주 동안 펼쳐질 전망이다.

가장 먼저 바른정당은 26일 현재 전국 4개 권역으로 나눠 실시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40% 반영)에서 유승민 의원이 59.8%의 득표율로 40.2%인 남경필 경기지사를 앞서 승기를 잡았다. 27일까지 일반 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선거인단 투표를 모두 끝낸 뒤 28일 지명대회에서 대의원 3천명의 현장투표결과까지 합산해 최종 후보를 가릴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지난 25일 광주·전남·제주에 이어 26일 전북 경선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72.6%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에 오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에 대승을 거둔 안 전 대표의 대선후보 선출이 유력시된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은 28일 부산·울산·경남, 30일 대구·경북·강원, 4월 1일 경기, 2일 서울·인천을 거쳐 마지막으로 4일 대전·충남·충북·세종에서 투표를 마친 뒤 대선후보를 결정한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전통적 텃밭이자 심장부인 광주를 시작으로 순회 일정에 들어간다.

충청(29일), 영남(31일), 수도권·강원·제주(4월 3일) 순으로 경선을 시행, 4월 3일 과반득표자가 나오면 후보 선출이 확정되고, 결선투표를 할 경우 8일로 미뤄진다.

다음 주 '호남대첩'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과반 득표를 하면 '대세론'을 굳히면서 다른 주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릴 계기가 되겠지만,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문 전 대표의 과반을 저지하거나 '의미 있는 2위'를 차지한다면 혼전 양상에 접어들 수 있다.

한국당은 26일 전국의 231개 투표소에서 책임당원 현장투표를 하고, 29~30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한 뒤 31일 전당대회에서 최후의 1인을 선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각종 여론조사 흐름으로 볼 때 홍준표 경남지사의 우위 속에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지사, 김진태 의원(기호순)이 추격하는 양상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