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윤완채 하남시장 후보, 바른정당 중앙당 대변인 임명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3-27 17:13: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32701010015797.jpg
바른정당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윤완채 하남시장 예비후보는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이날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운 후보에게 대변인 임명장을 전달했다./윤완채 후보 선거사무실 제공

윤완채 바른정당 하남시장 후보가 바른정당 중앙당의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바른정당은 27일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윤완채 하남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가 부대변인이 아닌 대변인에 임명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이번 하남시장 보궐선거에 바른정당 중앙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임 대변인으로 임명된 윤 후보는 "대한민국의 패권 정치는 촛불과 태극기로 국민을 분열시켰고 분열된 대한민국으로는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기에 둘로 나뉜 촛불과 태극기가 하나로 뭉쳐야 할 때"이라며 "국민은 정의로운 대한민국, 소통과 화합하는 대한민국 국민 맘 헤아리고 함께하는 깨끗하고 따뜻한 정치를 원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또 "바른정당은 대한민국 바로 세우는 당이며 바른정당의 바른정치는 국민을 위한 정치"이라며 "대변인으로 막중한 책임 다하겠으며 바른정당의 대권승리, 국민의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