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윤재군 하남시장 후보, 차별화된 보육시책 추진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4-05 17:50: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0501000336200016591.jpg

윤재군 자유한국당 하남시장 후보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구축을 위해 육아종합지원센터의 조속한 건립, 아동 간식비 인상 등 차별화된 보육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하남의 미래인 우리 아이들이 균형 잡힌 영양을 섭취하고 물가상승에 대한 학부모들의 부담 등을 해소하기 위기 위해 현재 하남시에서 매달 지원하고 있는 1만2천원인 1인당 아동간식비를 2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맞춤형 보육이 확대되었지만, 오히려 기존보다 혜택을 받지 못하는 맞벌이 부부가 많이 생겼다"며 "4월 내 육아종합지원센터 준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조속히 건립해 야간 시간제 보육사업, 휴일 시간제 보육사업 서비스 등 맞벌이 부부 맞춤형 보육사업을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육아 부담으로 인한 맞벌이 부부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경력단절여성의 발생을 막기 위해서도 일과 가정을 함께 챙길 수 있는 행정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시간 선택제 보육사업 등의 실시로 일·가정 양립과 여성인재 활용이 가능한 고용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앞으로도 아동의 건강뿐만 아니라 부모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각종 안전사고와 아동학대 예방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