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하남장애인단체 전·현 회장 윤재군 후보 지지 선언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4-06 11:31: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0601000391100019131.jpg

하남시장애인단체 전·현 회장이 윤재군 자유한국당 하남시장 후보 사무실을 방문,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장애인단체 전·현 회장들은 "4·12 하남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직 하남의 발전과 하남시민만을 위해 봉사하는 자유한국당 윤재군 후보가 승리해 부정부패 1번지로 낙인 찍힌 하남의 명예를 회복시켜주길 바란다"며 윤 후보 지지의 뜻을 밝혔다.

이들은 또 "부정부패 없는 투명하고 청렴한 자세와 지지부진하던 패션문화복합단지 MOU체결 등 뛰어난 추진력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를 할 후보는 윤재군 후보뿐"이라며 윤 후보의 당선을 기원했다.

한편, 윤 후보는 최근 "미약하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고, 오직 하남시의 발전과 하남시민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마음으로 시장에 당선될 경우 급여 전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