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후보누구? D-5]보수진영 분열 '흩어진 표심'이 승패 좌우

보수 텃밭 불구 '정당 양분화' 속
박윤국 전 시장까지 무소속 출마
보수표 세갈래 분산… 혼전 양상

정재훈 기자

발행일 2017-04-0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시장 보궐선거는 보수진영의 분열에 따른 표심의 흐름이 어디로 향할지가 가장 큰 관건이다. 더불어민주당 최호열(56), 자유한국당 김종천(54), 바른정당 정종근(57), 민중연합당 유병권(43), 무소속 박윤국(61) 후보가 각각 결승선을 향해 달리고 있다.

포천시는 보수진영이 시장직을 독식해 오던 강세 지역이지만 이번 보궐선거는 보수진영 후보들 스스로 당선을 확신할 수 없는 혼전 양상이다.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태로 보수진영 정당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 분열된 데다 포천 북부지역에서 고정표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박윤국 전 시장의 무소속 출마까지 이어지면서 보수진영 표가 세 갈래로 나눠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결국 보수진영 분열이라는 낙수효과를 더불어민주당 최호열 후보가 얼마나 잘 받아낼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후보들 역시 이런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김종천·정종근 후보 역시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석탄발전소 건립 문제와 영평사격장 등 굵직한 현안에 대한 대책 역시 후보자들 간 물고 물리는 상황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두 가지 현안에 대해 모든 후보들이 주민들의 입장에 서서 문제의 적극적인 해결을 주장하고 있지만 미묘한 입장 차가 존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민중연합당 유병권 후보 역시 진보성향 지지자들의 표를 얼마나 가져올지가 더불어민주당 최호열 후보의 득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후보등록 이후 사퇴를 결정한 무소속 이강림 후보가 선거일 직전 보수진영 한 후보의 지지를 공식화할 것이라는 소문도 나돌면서 보수진영 후보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결국 짧은 임기의 이번 보궐선거는 보수진영 분열에 따른 낙수효과가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지가 당선의 향방을 좌우할 것으로 예측된다.

포천/정재훈기자 jjh2@kyeongin.com

정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