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오수봉 하남시장 후보, "미사·위례를 교통 요충지로"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4-07 18:12: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0701000494400024021.jpg
더불어 민주당 오수봉 하남시장 후보는 하남 발전의 요체로 미사강변도시와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오 후보는 "위례신도시와 미사강변도시 아파트들이 속속 준공돼 주민들이 입주하고 있지만, 노선버스가 턱없이 부족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서울시로의 출퇴근과 하남시청 등 시가지로의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만성적인 교통난을 해결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하남시가 지속해서 버스를 증차하거나 노선을 개편하고 있지만, 운행시간과 배차 간격이 너무 길어 그야말로 종합 교통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제는 근시안적인 문제 해결이 아닌 100년을 내다보는 교통정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성남시 등과 긴밀히 협조해 민원이 봇물을 터진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문제 해결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며 "대중교통 노선 체계도 운수업체의 수익성 노선이 아닌 시민 편의적으로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교통난이 해결되면 하남은 교통요충지로 떠오르고 기업 유치와 인구 유입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위례신도시 주민들이 원할 경우, 시청 출장소를 설치하는 등 대중교통의 편의성을 높여 교통난을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