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윤재군 하남시장 후보, "ICT 융복합 테크노벨리 추진"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4-07 18:27: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0701000495000024071.jpg

윤재군 자유한국당 하남시장 후보는 '하남 ICT 융·복합 테크노벨리'를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윤재군 후보는 "신도시 인구 유입 등으로 미래 40만 자족 도시를 향해 나아가는 중요한 순간에 하남시는 오히려 베드타운 이미지가 굳어져 가는 현실"이라며 "하남시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 및 발전 기반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성남시 분당구 판교 테크노벨리의 경우, 1조 원 가까운 세수를 확보하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며 "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수도권 거대 소비시장을 잡을 수 있는 지리적·교통적 입지조건을 활용한 '하남 테크노벨리(가칭)' 건설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교통요충지로 수도권 허브기능이 가능한 하남의 이점을 십분 활용하여 경제도시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번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 반드시 일자리 창출, ICT 융·복합 테크노벨리, 패션문화복합단지 등 기업유치로 경제도시 하남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 강조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