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 D-1]"선거법 위반 민주 후보 인정못해" 류재빈·이원석 포천시의원 탈당

정재훈 기자

발행일 2017-04-1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일_000 (2)
10일 오후 포천시의회 이원석, 류재빈 시의원(오른쪽 세번째, 네번째)이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정재훈기자 jjh2@kyeongin.com

포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류재빈·이원석 시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이원석 의원은 10일 오후 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시장후보가 사전선거운동으로 선거법을 위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번 사건으로 검찰에 의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후보를 공천하는 것은 적폐청산을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적폐확장이라 판단해 탈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시장후보를 돕자고 선거캠프에 합류할 것을 종용하며 압박하는 것은 오만과 독선"이라며 "반칙과 특권, 특혜를 청산하지 못한 더불어민주당과 더 이상 함께해야 할 존재의 가치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원석 의원은 "우리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무너진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과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천/정재훈기자 jjh2@kyeongin.com

정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