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재보궐 선거 열전현장 D-1]하남시장 보궐선거 각 정당간 막판 총력전

오수봉, 막판까지 지지 호소… 유형욱, 安風타고 반전 노려
윤재군, 전통보수 내세워… 윤완채, 측근비리 이현재 압박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7-04-1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하남.jpg
어떤 선거라도 당신의 한 표는 소중합니다-12일 실시되는 하남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10일 오전 하남 미사지구 강변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투표 독려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하태황기자 hath@kyeongin.com

4·12 하남시장 보궐선거 투표일을 앞두고 '수성'과 '탈환'을 놓고 각 정당간 막판 총력전이 벌어지고 있다.

오수봉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0일 지역 곳곳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측은 그동안 바닥 민심을 훑으며 지지세를 넓히는 등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만큼 보궐선거의 승리를 자신했다. 오 후보는 "하남시장 비서실장과 재선의원, 시의장 등 행정 전문가로 성장해온 지역 일꾼으로, 하남시의 미래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유형욱 국민의당 후보는 박지원 당대표와 정동영 공동선대위원장 등 호남권 중진들의 집중 지원사격으로 호남 출신인 오수봉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압박한 가운데 이날 같은 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두번째로 하남을 찾는 등 안풍을 이용한 반전을 노리고 있다.

안 후보는 "이번 대통령선거와 보궐선거는 안철수와 유형욱이 승리할 것"이라며 "하남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국민의당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측은 안풍을 타고 지역 중도 성향의 표심이 유 후보에게 쏠릴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윤재군 자유한국당 후보는 '전통적 보수'를 내세우며 이현재 국회의원과 같은 당 출신의 하남시장만이 하남 지하철 5호선 조기 개통, 9호선 ·위례신사선 하남 연장 등 하남지하철 시대를 조기에 열 수 있다면서 차별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윤완채 바른정당 후보는 10일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의 측근 비리에 대한 이 의원의 입장표명을 공식요구하는 등 자유한국당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윤 후보는 "지난 3일 수원지방법원 형사11부에서 열린 J씨의 공판에서 이현재 의원이 직접 대기업 임직원들에게 수시로 전화해 이권에 개입했다는 진술이 있었다"면서 이 의원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그는 또 "J씨가 자신의 회사가 자격 미달로 공사를 수주하지 못하자 해당 대기업 임원에게 10억여원에 달하는 공사를 준다는 각서까지 받았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