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재보궐선거]하남시장 오수봉(더불어민주당)·포천시장 김종천(자유한국당) 당선

민주·한국당 도내 보궐선거 1승씩
경기도의원 용인3은 김종철 '당선'

김태성·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4-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당선된 오수봉 하남시장과 김종천 포천시장
4·12 보궐선거에서 하남시장에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오수봉 후보(왼쪽)와 포천시장에 당선된 자유한국당 김종천 후보가 축하의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하태황기자 hath@kyeongin.com

대선 직전 민심 풍향계로 주목받은 4·12 경기지역 보궐선거에서 하남시장에 더불어민주당 오수봉 후보가, 포천시장에는 자유한국당 김종천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1승씩을 주고 받은 셈이다.
 

12일 실시된 재·보선에서 하남시장에는 더불어민주당 오수봉 후보가 37.8%(1만9천841표)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자유한국당 윤재군 후보는 28.18%, 국민의당 유형욱 후보는 27.5%, 바른정당 윤완채 후보는 6.49%를 각각 얻었다.
 

포천시장은 자유한국당 김종천 후보가 33.88%(1만5천285표)의 득표율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2위는 무소속 박윤국 후보로 24.21%, 더불어민주당 최호열 후보가 23.7%, 바른정당 정종근 후보가 15.76%, 민중연합당 유병권 후보가 2.42%를 각각 얻었다.
 

또 경기도 의원을 뽑는 보궐선거에서는 용인3에서 3천15표(39.87%)를 득표한 자유한국당 김종철 후보가 승리의 영광을 안았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자신의 텃밭을 지킨 결과를 얻어냈다.
 

하지만 창당 후 처음으로 선거에 나선 바른정당은 수도권에서 민심의 차가운 맛을 봤다.
 

한편 이날 하남·포천시장 선거투표율은 각각 30.1%, 35.3%를ㄹ 기록했다. 광역의원 선거도 용인 3이 9.2%, 포천2가 33.1%를 기록했다.
 

낮은 투표율 탓에 대표성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재·보선 전국 평균 투표을은 28.6%로 잠정 집계됐다.
 

/김태성·강기정·신지영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