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공들인 TK서 전패…신생정당 한계 절감

연합뉴스

입력 2017-04-13 08:54: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바른정당은 4·12 재보선에서 유승민 대선후보와 당 지도부가 '올인'한 TK(대구·경북)에서 자유한국당에 전패(全敗)했다.

바른정당은 이번 재보선에서 유일하게 국회의원을 뽑는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선거구에 김진욱 후보를 냈으나 5.22%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로 꼽히던 김재원 전 의원을 후보로 내 47.52%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원내 의석수를 한 자리 늘리는 데 성공했다.

바른정당은 대구 시의원(수성구 제3선거구) 선거와 구의원(달서구 사선거구) 선거에도 후보를 냈으나, 두 곳 모두 한국당 후보가 여유 있게 당선됐다.

바른정당은 유승민 대선 후보가 지방일정 대부분을 TK 지원유세로 잡는 등 TK 공략에 열을 올렸으나,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한국당과의 보수적통 경쟁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바른정당은 창당 79일 만에 치른 첫 선거에서 2명의 기초의원 당선자가 나온 것을 위안으로 삼는 분위기다.

바른정당 김세연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생정당으로서 조직기반이 갖춰지기 전에 치른 재보선에서 2석의 의석을 확보한 것은 뜻깊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선거 결과가 대선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