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하남시장 등 재·보선 선전… 값진 승리" 자평

연합뉴스

입력 2017-04-13 09:45: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1301000909500044281.jpg
12일 치러진 경기도 하남시장 보궐선거에 당선된 오수봉(58)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꽃목걸이를 걸고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4·12 재·보궐선거에서 수도권인 경기 하남시장 보궐선거를 비롯해 경남 지역 기초의회 의원 선거 등에서 당선자를 낸 더불어민주당은 값진 승리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1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압도적인 국민의 승리를 끌어내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낮은 지지율 등 어려운 여건에서 뜻깊은 결과를 냈다"며 "국민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기초지역 단체장 선거가 치러지는 세 곳 중 한 곳에서만 승리해도 선전일 것이라던 예상 속에 실제로 하남시장 보선에서 오수봉 후보가 승리하자 충분히 선전했다고 평가하는 분위기가 읽힌다.

경남 지역 4곳과 전남 순천에서 기초의회 의원을 당선시킨 것도 고무적이라는 게 민주당 측의 설명이다.

반면 일부 지역에서 지역 선거 경향이 나타난 것은 전국적인 지지를 받겠다고 선언한 문재인 대선후보가 남은 20여일 동안 풀어야 할 숙제가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보수 성향이 강한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는 어려운 대결을 벌일 것으로 이미 예상했지만 그걸 고려해도 10%대 중반인 민주당 김영태 후보의 득표율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다만 투표에 참여하는 연령대 등이 대선과는 직접 비교하기 어려운 만큼 열세 지역에서 민심이 돌아서는 추이를 확인한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번 선거의 의미를 가슴에 깊이 새겨 더욱 심기일전해 문재인 후보를 중심으로 지지를 호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