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경기도의원 보선 '참패'… '연대 교섭단체' 불붙나

포천 낙선 '자력으로 구성' 물거품
국민의당과 손잡는 방법만 남아
빠르면 내달 연대 움직임 본격화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7-04-1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소속돼 경기도의 '집권여당'격인 바른정당이 4·12 재보궐선거에선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바른정당은 지난 12일 실시된 하남시장·포천시장과 경기도의원(용인3·포천2) 등 4개 지역 보궐선거중 3개 지역 선거에 후보를 공천했지만 모두 낙선했다.

특히 포천지역은 바른정당 김영우(포천가평) 국회 국방위원장의 지역구인 만큼 포천시장, 포천2 도의원 선거에서 바른정당의 선전에 기대감이 몰렸지만 결과는 시장·도의원 선거 모두 자유한국당의 승리였다.

바른정당 후보의 도의원 당선을 기대했던 도의회 바른정당에서도 낙심할 수밖에 없었다. 포천2에서 바른정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현재 소속 의원이 11명인 바른정당은 도의회 교섭단체 구성 요건(12명)을 갖추게 된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도의원 선거구 2곳에서 모두 승리하면서, 보궐선거발(發) 교섭단체 구성 역시 물거품이 됐다.

이 때문에 최근 물밑에서 진행 중인 국민의당·바른정당 연대 움직임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바른정당 염동식(평택3) 부의장은 지난 10일 국민의당 김주성(수원2) 의원을 만나 교섭단체 구성 추진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 양당 내부에서 모두 '연대 교섭단체' 구성에 회의적인 목소리가 있는 만큼 시일이 조금 걸릴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었다.

그러나 이번 보궐선거 참패로 바른정당으로선 국민의당과의 연대가 사실상 교섭단체 구성의 '최후 보루'가 됐다.

이에 빠르면 다음 달 11일부터 진행되는 5월 임시회 기간 중 바른정당·국민의당간 연대 교섭단체 구성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도의회 관계자는 "바른정당이 남 지사가 속한 경기도의 '집권여당'인데 교섭단체를 꾸리지 못해 연정에도 참여를 못하고 여러모로 입장이 애매한 실정"이라며 "여러 시도가 있었지만 바른정당 스스로의 힘으로 교섭단체를 꾸리는 일은 사실상 불발된 만큼 연대 움직임이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