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칼럼]'인천'을 가벼이 여기지 마시라

이충환

발행일 2017-04-19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역 언론들 '인천 공약이 없다'고 아우성
지난 대선때 보다 유권자수 16만명 늘어나
240만 민심 외면땐 후회할 결과 맞을 수도


2017041901001286300063121
이충환 인천 시청자미디어센터장
역대 대통령 후보들의 공약 중에는 황당하고 기이한 것들도 많았다. '카이젤 수염' 진복기 후보는 1971년 대선에서 신안 앞바다에 가라앉아 있는 보물을 캐내서 모든 국민을 부자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1987년과 1997년 대선에 출마했던 신정일 후보는 비무장지대를 중심으로 제3국가를 만들고 이를 확대시켜 남북통일을 이루겠다고 했다. 2002년과 2007년 대선에서 안동옥 후보는 모든 수감자에 사면령을 내려 모든 감옥을 폐쇄하겠다고 공약했다. 대마도, 간도, 연해주도 일본, 중국, 러시아로부터 돌려받겠다고 호언했다.

으뜸은 공중부양과 축지법으로 더 잘 알려진 '허본좌' 허경영 후보다. 15, 16, 17대 대선에 잇따라 출마한 그는 'UN본부의 판문점 이전' '국회의원 출마 자격고사 실시' '불효자 사형제도 시행' '바이칼호수 영구 임대' '결혼 1억 원, 출산 3천만 원 수당지급'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실형을 살아 18대를 건너 뛴 허 씨의 19대 대선 출마설이 다시 화제가 됐다. 얼마 전 자신의 SNS를 통해 자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1등을 했다고 자랑한다. 5천155명의 응답자 중 90.7%인 4천675명이 '좋아요'를 눌렀단다.

본론(本論)은 인천이다. 뜻밖에도 인천지역 공약에선 노태우 대통령이 우뚝하다. 1987년 '6월 항쟁'의 결과로 치르게 된 대통령 직선에서 굵직굵직한 사회간접자본 구축계획을 공약으로 내거는데 인천국제공항과 서해안고속도로 건설이 이에 포함됐다. 사실 지역공약이라고 할 수 없는 대형 국책사업들이었다. 송도국제도시가 최초로 공론화된 것도 노 후보의 대선공약을 통해서였다. 이후의 대통령들은 주로 간선 교통망 확충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영삼 대통령은 인천지하철 건설과 제2경인고속도로 조기 건설, 김대중 대통령은 신공항고속도로 건설, 인천공항과 송도를 연결하는 연륙교 건설, 제3경인고속도로 건설을 약속했다. 지금도 논란이 되고 있는 경인운하 건설을 공약으로 제시한 것은 이채롭다.

노무현 대통령은 16대 대선 막바지인 2002년 12월 11일 인천유세에서 역사적인 공약을 한다. "서울과 인천 이 지역을 세계업무중심지역으로 얼마나 쾌적한 도시로 만드느냐, 교통지옥 없는 환경이 깨끗한 도시로 만드느냐가 과제입니다. 수도권에 새로운 사업들이 벌어져야 하는데, 그런데 수도권 엄청난 행정규제가 있습니다. 수도권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입니까. 기능을 분산하는 것입니다. 정치 행정은 충청으로 보내고, 여기에는 경제, 금융, 비즈니스 하자는 것입니다… 지방이 함께 발전하기 위해 수도권을 충청으로 옮기자는 주장을 하는 것입니다." 신행정수도 세종시의 첫 단추를 끼우는 발언이다.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도 인천발전을 위해 이런저런 약속을 했지만 결과는 영 시원찮다.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지역언론의 아우성도 커지고 있다. 『대선주자 '윤곽' 드러나는데 인천현안 공약 반영 '안갯속'』 『대선주자 관심사 인천이 빠져 있다』 『대권주자들, 인천현안에 관심을』 『해경 부활 목청 커지는데···인천환원 대선공약 미적』 『해경부활과 인천환원 토론회가 의미하는 것』 『대선후보들 '인천 홀대' 도 넘었다』 『대선후보들의 인천 홀대 심판해야』. 최근 2주 동안 인천언론은 이런 제목들을 달았다.

하지만 너무 열 받을 필요 없다. 안달복달할 것도 없다. 16대 대선에서 1,2위 표차는 57만 표, 15대는 39만 표에 불과했다. 이번 대선의 인천 유권자수는 지난 대선 때 보다 16만 명 늘어난다. 이쯤 되면 다자대결이든, 양자대결이든 인천 민심을 얻지 못하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맞게 될 수도 있다. 이번 대선에서 '인천홀대론'이 '인천한방론'으로 바뀔 수도 있다. 대권주자들이여, 240만 인천 유권자들을 가벼이 여기지 마시라.

/이충환 인천 시청자미디어센터장

이충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