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 보선 열전현장]하남시의원 보궐선거에 이영준 후보 공식 출마 선언

문성호 기자

입력 2017-04-20 13:49: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2001001410600069531.jpg
4·12 하남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하남시의원(가선거구·천현동, 신장1, 신장2동, 춘궁동, 감북동) 2명에 대한 보궐선거가 오는 5월 9일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다.

하남시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영준(신장택시 대표이사) 자유한국당 후보는 20일 "실천하는 경영전문가로서,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실천하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후보는 "하남시는 하루가 다르게 너무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유독 정치만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37년간, 하남 시민의 발과 귀, 벗이었던 택시화사를 운영하며 하남시민의 안테나가 되어 시민과 소통해왔다"면서 "현장에서 느낀 불편한 여러 민원과 개선점을 들고 시청으로, 시의회로 쫓아다녔지만, 현실의 벽은 높기만 했다"고 말했다.

"시민을 위해, 시민을 위한, 시민의 하남시가 되어야 한다"는 이 후보는 "시정과 의회를 시민에게 돌려드려야 하며 진정 시민이 주인이 되는 하남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또 "하남지하철, 스타필드 등 나날이 발전하는 하남에 더해, 이젠 소외받지 않고, 시민 누구나 행복하고 잘사는 하남을 만들기 위해 실천하는 시의원이 되고자 한다"며 "반드시 시민과 함께 하남발전, 누구나 행복한 하남시를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보궐선거에는 강성삼 5·6대 하남시장 비서와 임문택 선린신협 이사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후보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