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TV토론]'재벌개혁' 필요성 대체로 공감… 관점은 확연한 차이

황성규 기자

입력 2017-04-28 23:2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42800020144546.jpeg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들이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생방송 토론을 시작하기에 앞서 투표참여 독려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서울 국회사진기자단

28일 서울 상암동 MBC스튜디오에서 열린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2차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불공정 구조의 한 축인 '재벌개혁'의 필요성에 대체로 공감하면서도, 재벌을 비롯한 기업을 대하는 관점에 있어선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이날 '기업 기 살리기'를 강조하며 다른 후보들과 차별화된 입장을 피력했다. 홍 후보는 자신의 경제 정책 발표 시간에 "우리나라 기업들이 해외로 나가고 있다. 기업이 돌아오게 해야 한다"며 "기업의 모든 규제를 확 풀어서 기업이 살아나 투자를 하도록 하는 것이 곧 일자리를 확보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법인세를 35%에서 15%로 파격적으로 내렸다. 우리나라만 정반대로 가고 있다"며 "법인세를 내리진 않더라도 최소한 현상유지는 하자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기업 규제를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같은 범보수 진영이지만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법인세 인하가 기업의 투자로 연결된다는 단순 논리는 성립하지 않는다"며 "현행 22%에서 25%로 올릴 것"이라는 자신의 공약을 전했다.

홍 후보는 이처럼 기업 친화적 정책을 펴면서도 재벌개혁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재벌개혁 생각은 갖고 있느냐"고 묻자 홍 후보는 "해야 한다. 재벌의 갑질하는 못된 버릇은 고쳐야 한다"고 답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재벌 총수 일가 이름으로 '일감 몰아주기' 등의 폐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홍 후보는 "일감 몰아주기는 절대 허용해선 안 된다"며 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홍 후보가 '기업 기 살리기'를 가로막는 큰 원인으로 제시한 '강성 귀족노조'를 두고 다른 후보들은 강한 비판을 이어갔다. 문 후보는 "재벌개혁과 강성귀족노조 해체 중 어느 것이 중요하냐"고 물었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홍 후보의 주적은 노조냐. 노동권은 헌법에서 보장된 권리인데, 무슨 궤변을 늘어놓느냐"며 날을 세웠다.

/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