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효마라톤대회]하프코스 우승자 인터뷰/여자 부문 3연패 류승화

조금 더웠지만 코스도 기록도 만족

경인일보

발행일 2017-05-08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성효마라톤 하프여자 1등
"코스가 잘 정리돼 있었고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어요."

5일 화성 궁평항에서 열린 제18회 화성 효마라톤 여자 하프코스 우승자인 류승화(39·수원·사진)씨는 대회 3연패를 달성한 여자 하프 코스의 강자다.

이날도 류씨는 여유 있게 결승선을 통과하며 동호인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경기가 끝난 뒤 류씨는 "날씨가 조금 더웠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며 자신의 기록을 확인한 뒤 "기록도 이 정도면 괜찮았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올해 화성 효마라톤은 화성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궁평항 일원으로 코스를 변경해 개최됐다.

이에 대해 류씨는 "궁평항에서 처음 뛰었는데 교통정리도 잘 돼 있었고 뛰는데 큰 문제가 없었다"며 "지난해 하프 코스도 좋았는데 궁평항 코스도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류씨는 2003년부터 직장 선배의 권유로 마라톤을 시작해 지금까지 마라톤과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각종 대회에서 입상을 놓치지 않았던 그녀는 지난 3월에는 서울국제마라톤 여자 마스터스에서 우승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도 마라톤을 통해 건강을 챙기겠다"며 "다음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