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효마라톤대회]마라톤처럼… 쉬지않고 달려온 효심

이동빈·장희자·엄정금·홍종환씨 등 9명 효행상 수상

경인일보

발행일 2017-05-08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효행패 수상
5일 오전 화성시 궁평항 일원에서 열린 전국 최대 규모 가족 마라톤 대회인 제18회 화성 효(孝) 마라톤대회에서 채인석 화성시장이 효행상 수상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취재반

제18회 화성효마라톤대회는 가족 사랑과 '효(孝)'를 주제로 한 국내 유일의 마라톤대회다.

1회 때부터 시작된 효행상 시상은 올해도 어김없이 진행돼 이번에는 18번째 효행자들을 배출했다.

올해 효행상은 이동빈(50·여·화성시), 장희자(74·여·화성시), 엄정금(68·여·화성시), 홍종환(72·화성시), 선수영(58·여·화성시), 김은영(49·여·서울 서초구), 지예원(39·여·화성시), 류란형(54·여·화성시), 한봉현(37·화성시)씨 등 모두 9명에게 돌아갔다.

이동빈씨는 연로한 시어머니 곁에서 병간호를 하며 극진히 봉양한 공로를 인정받았고, 장희자씨와 류란형씨도 고부 갈등 없이 수십년간 시어머니를 지극정성으로 봉양해 지역주민으로부터 칭찬이 자자한 효부로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엄정금씨는 지체장애 4급으로 본인의 거동이 불편한데도 시부모를 정성껏 보살피며 며느리, 부인, 어머니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낸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홍종환씨 역시 치매를 앓고 있으면서도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부친을 극진히 봉양하는 모범시민이고, 지예원씨는 3년 전 발병한 암으로 투병 중인 모친을 위해 직장을 그만두고 병간호 중인 효녀다.

수상자들은 "가족을 사랑하고 부모를 섬기는 당연한 일로 상을 받아 부끄럽다"며 하나같이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