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이틀연속 '金보라'

미국서 올해 첫 실전무대 가져
자유형 400m 이어 200m 석권
100m도 A기준기록 출전권 확보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7-05-08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8·인천시청)이 올해 첫 실전 무대인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 2관왕에 오르며 지난해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박태환은 7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6초71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날 열린 남자 자유형 400m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지난해 리우올림픽 전 종목 예선 탈락이라는 아픔을 맛봤던 박태환은 전국체전(10월) 2관왕으로 재기의 발판을 다졌고, 아시아수영선수권 4관왕(11월)과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3관왕(12월)에 오르며 재기했다.

오는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 차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도 다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세계 수영 정상 복귀에 박차를 가했다.

앞서 열린 예선에서 1분48초24로 67명 가운데 1위로 결승에 오른 박태환은 결승에서도 압도적으로 상대를 따돌렸다. 2위 주앙 데 루카(1분47초83·브라질)보다 1초 이상 앞섰다.

박태환의 200m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우승 당시 기록한 1분44초80이며, 세계기록은 파울 비더만(독일)의 1분42초00이다.

대한수영연맹이 이번 대회 기록을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 기준 기록으로 인정하기로 한 가운데,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200m A기준 기록(1분47초73)을 가볍게 넘어섰다.

또한, 전날 100m와 400m에서 이미 A기준 기록을 넘긴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3개 종목 출전권을 획득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