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천기업 새정부에 바란다 "소비심리 회복, 최우선 경제 과제"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7-05-10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0901000584400027691

상의, 234개 업체 설문 결과
양극화·규제 개선 등 뒤이어
"내년 상반기 회복" 31% 최다


연재_든든한나라문을열다.jpg
인천지역 기업들은 새로 출범한 정부에서 추진해야 할 최우선 경제 과제로 '소비심리 회복'을 꼽았다.

인천상공회의소(회장·이강신)가 최근 인천에 있는 234개 업체(제조업 등)를 대상으로 한 '신정부 경제 정책 관련 인천지역 기업인 의견 조사'에서 '소비심리 회복'이 15.7%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양극화 해소'(12.5%), '규제 개선'(11.1%), '부정부패 방지'(10.2%), '정치 갈등 해소'(9.8%) 등의 순이었다. ┃그래픽 참조

현재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대내외 요인에 대해선 '중국의 한한령 및 중국 경기 둔화'(16.7%)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소비 심리 및 내수 침체'(15.5%), '정치 불확실성'(12.0%), '美 트럼프 정권 리스크'(11.8%), '경제 양극화'(10.3%), '가계 부채 확대'(8.5%), '북한 핵실험 등 안보 문제'(8.2%) 등이 뒤따랐다.

인천 경제 발전에 악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는 '제조업 경쟁력 약화 등 성장 지체'(27.5%)를 꼽은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신성장산업 발굴 부진'(18.2%), '고용 구조 불균형 - 높은 고용률과 실업률, 청년실업 등'(15.5%), '수도권 규제 등 정책 소외'(13.6%), '소비구조 취약'(9.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새 정부가 인천 경제 발전을 위해 우선 추진해야 할 과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전통산업 경쟁력 강화 - 노후 산업단지 및 근로자 근무 환경 개선 지원, 업종 전환 지원 등'(25.3%)이란 응답이 단연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 규제 개선 -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 등'(16.9%), '신성장 동력 육성 -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바이오산업 지원 등'(15.9%), '서비스산업 활성화 - 물류, 지식기반산업 등'(15.8%), '인천항 활성화 - 인천항 항로 증심, 항만 배후부지 조속 조성 및 국비 지원 확대 등'(12.8%) 등도 두 자릿수 비율을 기록했다.

이 외에 '교통 인프라 확충 - 제3연륙교 조속 착공, 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지원 등'(9.4%), '항공산업 지원 - 항공MRO단지, 항공융복합클러스터 조성 등'(2.3%) 등이 뒤를 이었다.

경기 회복 시점에 대해선 '2018년 상반기'(31.6%), '2019년 이후'(27.5%), '2018년 하반기'(25.4%), '금년 하반기(15.5%)' 순으로 조사돼 전체의 80% 이상이 내년 이후에나 경기가 회복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을 내놓았다.

인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기업인들은 소비심리 위축과 가계부채 확대를 경제 회복의 가장 큰 걸림돌로 우려하면서, 직접 피부에 와 닿는 실물 경기 부양책에 새 정부가 전력을 다해 줄 것을 바라고 있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전통 제조업이 생존할 수 있도록 업종 전환 등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었다"고 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