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공감]감독·코치·선수 '트리플 챔프' 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허재 강동희 선배 이기려는 노력이 날 성장시켰다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7-05-10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양KGC 김승기 감독2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이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에서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KBL에서 선수·코치·감독으로 모두 우승컵을 들어올린 첫 농구인으로 기록됐다. 사진은 지난 9일 안양실내체육관 내 구단사무실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초교 4학년때 감독 권유로 입문… 가세 기울자 '농구로 성공' 결심
무릎 부상으로 방황 트레이드 거치면서 마음 다잡아 '가족이 큰 힘'

팀 맡고 싸늘한 시선에 적응 쉽지 않았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와줘
솔선수범 주장 양희종 고마워… 선수시절 우승보다 지금이 더 행복


2017050901000587300027764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지난 2002~2003시즌 원주 삼보(현 동부) 선수로 첫 우승을 차지했고 2007~2008시즌에는 코치로 챔프전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지난 2일 감독으로 2번째 시즌만에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며 선수와 코치, 감독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린 첫번째 농구인이 됐다.

서울잠실체육관에서 진행된 챔피언결정전 6차전 경기가 끝나는 순간 김 감독은 선수들을 부둥켜안고 뜨거운 눈물을 쏟아내 화제가 됐다. 감독 2년차에 우승이라는 성과를 이뤄낸 김 감독을 7일 안양실내체육관에 위치한 인삼공사농구단 사무국에서 만나봤다.

■ 어려운 가족 위해 힘이 되고 싶었던 청소년 김승기

농구팬이라면 김승기 감독을 떠올릴때 터보가드라는 애칭을 먼저 떠올린다. 그리고 코치와 감독으로서의 김 감독은 묵묵히 선수들을 지켜보는 듬직한 모습일 것이다.

그런 김 감독의 농구와의 첫 인연은 우연이라고 말해야 하는게 맞는 거 같다.

김 감독은 "농구를 처음 시작한 건 초등학교 4학년때다. 키가 커서 조회때 뒤쪽에 서 있었는데 체육 선생님이 이름을 적어가서 농구부로 부르셔서 농구를 하게 됐다. 그때는 농구가 인기가 있는지 없는지도 몰랐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 감독은 "사실 나는 당시 복싱이나 마라톤 선수가 멋 있어 보여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농구부로 불러서 선생님의 설득으로 농구와 인연을 맺었다"며 "농구를 하다 보니까 관두고 싶어도 관둘 수 없는 상황이 됐다. 6학년때는 소년체전에서도 우승했고 출전하는 모든 대회에서 딱 한번 질 정도로 잘했었다"고 전했다.




서서히 농구에 대한 재미를 알기 시작할 무렵이던 중학교 시절 갑자기 가세가 기운 집안을 보며 김 감독은 눈물을 흘리며 농구로 성공하겠다는 결심을 했다.

김 감독은 "중학교 2학년때 아버지가 사기를 당하셔서 2층 주택에 살던 가족들이 지하로 이사가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당시 현실을 받아들이기도 힘들었지만 가족들이 힘들게 지내는 모습을 보면서 농구로 성공해 꼭 집을 사드리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중·고교때는 죽기살기로 농구를 했던거 같다. 용산고에 입학해서는 1학년때부터 경기에 출전했는데, 형들보다 농구를 잘하지 못하면 경기를 못 뛴다는 생각에 정말 열심히 농구를 했다"며 "1학년이 선발로 뛰다 보니 2학년과 3학년 학부모들의 시기도 받았지만 농구장에 오셔서 제가 뛰는 모습을 보시며 행복해 하는 부모님의 모습만 떠올리며 농구를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 감독은 "그때에는 제 방을 갖는게 소원이었다. 중앙대에 입학해서 정말 열심히 농구를 해서 대학교 3학년때 부모님께 집을 사드렸다"고 덧붙였다.

■ 이기고 싶었고, 배우고 싶었던 허재와 강동희

김 감독은 "제가 중앙대를 나와서 허재 선배와 강동희 선배를 롤모델로 생각했다고 말하는 건 아니다"며 "선수 생활을 하며 두 선배를 상대로 경기를 해 봤지만 정말 수비하기 힘든 선수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농구실력으로는 따라갈 수 없는 분들이다. 한국 농구사에 이렇게 잘했던 분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공격으로는 허재 선배 같은 스타일을 따라가고 싶었고, 가드로서는 강동희 선배 스타일을 배우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분들을 롤모델로 생각했고 선배들을 이겨 보겠다는 각오로 선배들의 플레이를 연구해서 배웠다. 경쟁할 수 없는 분들이지만 그 분들을 따라가려고 하다 보니 선수시절에 발전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저랑 그분들과 나이 차가 있다 보니 제가 실업과 프로에서 두분을 만났을때 한번 해볼만 하지 않나하는 생각도 해 봤지만 쉽지 않았다"며 "제 선수로서 농구 인생은 두 선배들이 있기에 긴장하지 않고 열심히 뛰었던거 같다"고 전했다.

■ 첫번째 위기 부상, 그리고 방황

김 감독은 "삼성에 입단한 후 상무에 다녀왔다. 1997년 다시 삼성에 복귀했는데, 국가대표로 발탁돼 FIBA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며 "하지만 당시 무릎이 좋지 않았는데 치료를 받지 않고 출전하다보니 너무 나빠졌다. 정말 화려한 선수 생활이 시작되는 듯 했는데 거기까지였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후 정말 방황을 많이 했다. 당시 아내와 연애를 하고 있었는데 정말 화려하게 결혼도 하고 싶었다"며 "하지만 운동이 안되다 보니 술도 많이 먹고, 집에도 잘 안들어가고. 마음 고생을 정말 많이 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그때 완전히 모든게 망가졌다. 생각했던게 100이면 1도 안됐다. 아무것도 안됐다"며 "지금의 아내와도 결혼하는게 맞는지 고민 할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방황하는 동안(1998년) 김 감독은 삼성에서 원주 나래로 트레이드 됐다. 또 2003년에는 삼보에서 울산 모비스로 트레이드 됐고 2005년 원주 삼보로 트레이드됐다. 나래와 삼보는 원주 동부의 전신이다.

김 감독은 "나래와 모비스, 삼보를 거치면서 이렇게 살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며 마음을 다잡았다. 가장 큰 힘이 되어 준건 아내와 아이들이 이었기에 힘든 시기를 이겨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9면-김승기 감독3
지난 2일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안양 KGC 선수들이 김승기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 인생의 터닝 포인트 인삼공사

김 감독은 "사실 인삼공사에서의 지도자 생활도 순탄하지만은 않았던거 같다"며 "제가 인삼공사와 인연을 맺은 건 전창진 감독님이 불러서인데 감독님이 좋지 않은 일로 팀을 떠나셨고 그런 상황에서 팀을 이끄는게 맞는지 고민을 많이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하지만 냉정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제가 팀을 맡은 부분에 대해 모든 분들이 이해해 주시기를 바랐는데 그렇지 않게 돌아가는 상황들이 힘들었다"며 "코치 생활은 오래 했지만 감독은 해보지 않았기에 적응하기가 싶지 않았다. 정말 어려운 상황인데 선수들이 잘 따라와줘서 지금 이 기쁨을 누릴 수 있는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이런 제 농구인생의 순간순간이 머리 속에 지나가더라. 그래서 눈물이 났던 거 같다"고 우승이 확정되던 순간을 회상했다.

칭찬해 주고 싶은 선수를 묻자 주장 양희종을 꼽았다.

김 감독은 "오세근, 이정현, 데이비드 사이먼, 키퍼 사익스 등 모든 선수들이 고맙고 열심히 해줬다. 하지만 항상 팀을 위해 희생하고 모범을 보이려고 노력하는 양희종이 있어서 선수단이 하나가 될 수 있는 거 같다"며 "이 멤버로 다음 시즌을 맞고 계속 손발을 맞춰간다면 더 좋은 성적도 가능하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선수 시절 우승을 해 행복했던 순간도 있었지만 1997년부터 20여년 생활을 돌아보면 지금이 가장 행복한 거 같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항상 준비하고 노력하겠다"며 "이 순간이 올 수 있도록 옆에서 든든히 믿고 기다려준 아내에게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사진/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KBL 제공

9면-김승기 감독2

■김승기 감독은?
▲ 1972년생
▲ 용산고, 중앙대

-경력
▲ 1994~1999 삼성전자
▲ 1998~2003 원주 나래·삼보
▲ 2003~2005 울산 모비스
▲ 2005~2006 원주 동부
▲ 2006~2009 원주 동부 코치
▲ 2009~2015 부산 KT 코치
▲ 2015~현재 인삼공사 코치, 감독대행, 감독

-수상
▲ 1994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은메달
▲ 1997 농구대잔치 베스트 5
FIBA 아시아선수권 우승
▲ 2002 애니콜 프로농구 수비 5걸
애니콜 프로농구 우수수비상
▲ 2017 2016~2017 KCC 프로농구 감독상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