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고양서 홍준표 후보 유세차량 목격 신고 잇따라

이종태·김우성 기자

입력 2017-05-09 16:59: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0901000605500028761.jpg
9일 고양시 일산서구에 운행 중인 홍준표 후보 유세차량. /독자 제공

대통령 선거날인 9일 파주시와 고양시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의 유세차량이 운행 중이거나 주차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경찰과 선관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에서 홍 후보 유세차량이 지나다닌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께에는 대구 지역위원회에 등록된 홍 후보의 2.5톤 유세차량이 파주시 문산읍 공터에 가려지지 않은 채 주차돼 있다는 신고가 선관위에 접수됐다.

연락이 닿지 않다가 2시간여 만에 나타난 주차차량 운전자는 출동한 선관위 관계자에게 "밤새 트럭 반납을 위해 달려왔다가 너무 피곤해 사우나에 들르느라 전화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 규정된 선거운동기간 위반 여부를 법률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파주·고양/이종태·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이종태·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