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투표율]지난 대선보다 '뜨거웠던 변화 열망'

19대 투표율 77.2%… 1.4%p 올라
경기 77.1% '도시 높고 농촌 낮아'
인천 연수구 79.4% 최고·남구 최저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5-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0901000616700029211

19대 대선 최종 투표율은 77.2%로 지난 대선에 비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선 직전 휴일이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있어 투표율이 낮아질 거란 우려가 컸지만 지난 대선보다 오히려 투표율은 높아졌다. ┃그래픽 참조

헌정사상 첫 대통령 탄핵으로 촉발된 선거인만큼 국민들의 변화에 대한 열망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 대선에서 전체 선거인 4천247만9천710명 중 3천280만8천577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8대 대선(75.8%)보다 1.4%p 높은 수치다.

투표율이 높았던 배경에는 대선사상 처음 도입된 사전투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4~5일 양일간 실시된 사전투표에 전체 선거인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1천107만2천310명이 참여해 열기가 뜨거웠기 때문이다.

전국적으로는 광주광역시의 투표율이 82%로 가장 높았고 제주도가 72.3%로 가장 낮았다. 세종(80.7%)·울산(79.2%)·전라북도(79%)의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높았던 반면 충청남도(72.4%)·강원도(74.3%)는 낮은 편이었다.

선거판세를 좌우할 수도권의 투표율은 경기 77.1%, 인천 75.5%, 서울 78.6%로 전국 투표율과 엇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경기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도심지의 투표율이 높게 나타났고 보수 유권자가 많은 도농복합지역의 투표 참여율은 떨어지는 '도고농저' 현상을 보였다.

동두천(69.1%)·포천(70.3%)·여주(70.5%) 등의 투표율은 전국 투표율을 밑돌았지만 과천(82.9%)·의왕(81.9%)·군포(81.3%)의 투표율은 전국치보다 4%p가량 높았다. 이는 탄핵사태로 대선 국면이 갑작스레 열리면서 보수 표심이 마땅한 지지 후보를 찾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인천의 지역별 투표율은 연수구가 79.4%로 가장 높았고, 72.1%를 보인 남구가 가장 낮았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