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재충전 시간 가질 것… 대선 패배는 제가 부족했다"

"패배 경험 미래와 변화를 위한 자산으로 만들것"
문재인 대통령에 축하인사 전해

박주우 기자

입력 2017-05-10 16:56: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5.jpg
19대 대통령 선거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했던 안철수 전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마친 뒤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후보는 10일 "패배했지만 좌절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패배의 경험을 대한민국의 미래와 변화를 위한 자산으로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향후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안 전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위대한 국민과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선대위 관계자들과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제가 부족했다. 이번 대선에서 변화와 미래를 향한 국민의 여망을 온전히 실현하지 못했다"고 대선 패배 원인을 자신에게 돌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 대한민국의 통합과 개혁 그리고 미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문 대통령을 지지한 국민뿐만 아니라 다른 후보를 지지한 국민까지 포용해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고 더 나은 방향으로 전진시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untitled-51.jpg
19대 대통령 선거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했던 안철수 전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마친 뒤 한 당직자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는 앞으로의 거취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당분간 재충전 시간을 좀 가지겠다"고 말했다. '재충전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할거냐'는 질문에 안 후보는 웃으며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하지만 '국내에서 머물 것이냐'는 질문엔 "그럼요"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번 대선에 대해서는 "역사상 가장 다양한 후보들이 높은 관심과 지지받았다"며 "보수의 새 희망을 전하는 목소리도 있었고 진보의 가치를 전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저 또한 부족하지만, 한국 변화와 미래 위해 나가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고 승패와 관계없이 만족감을 나타냈다.

안 전 후보는 또 "수많은 국민께서 호응해주셨다. 걸어서 국민속으로' 뚜벅이 유세에 참여해 제 손을 잡아주고 응원의 말씀을 해주신 수많은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자신을 지지해준 국민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날 해단식에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를 비롯해 지도부는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총사퇴를 표명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