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통령에 문재인 "통합대통령 되겠다"… 광화문 광장서 당선인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05-10 01:16: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647000030581.jpg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밤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대 대통령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10일 0시 개표가 36.5% 진행된 상황에서 문 후보는 39.5%인 470만9천83표를 기록하며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26.6%인 317만3천166표를 얻었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1.1%인 252만2천925표로 3위에 올랐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77만1천54표로 6.5%,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68만8천15표로 5.8%의 득표율을 올리고 있다.

문 당선인은 당선이 사실상 확정된 9일 오후 11시 50분께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 당선 인사를 통해 "내일부터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며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섬기는 통합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간절한 소망과 염원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 원칙을 지키고 국민이 이기는 나라, 상식이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 건설을 약속한 뒤 "위대한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 당당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2017051001000647000030583.jpg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당선인은 앞서 여의도 당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오늘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문을 여는 날이 되기를 기대해 마지않는다"며 "국민이 염원하는 개혁과 통합, 그 두 가지 과제를 모두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문 당선인의 승리로 민주당은 2008년 2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9년 2개월여만의 정권교체에 성공해 집권여당이 됐다. 문 당선인은 2012년 18대 대선 패배 후 재수 끝에 대권을 거머쥐게 됐다.

문 당선인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되자 다른 후보들도 기자회견을 열어 패배를 수용했다.

홍 후보는 오후 10시 30분 당사 기자회견에서 "출구조사(결과)가 사실이라면 한국당을 복원한 데 만족하겠다"며 "이번 선거결과는 수용하고,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도 비슷한 시각 기자회견을 열고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새 희망의 씨앗을 소중히 키워서 싹을 틔우고 언젠가는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심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정의당의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디지털뉴스부

2017051001000647000030582.jpg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