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낮12시 국회의사당서 취임선서

타종·예포발사·축하공연 등 없이 간소하게 진행

연합뉴스

입력 2017-05-10 08:17: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648200030641.jpg
문재인 19대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과 동시에 임기를 시작함에 따라 취임 행사도 선서 위주로 간소하게 치른다.

행정자치부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가 10일 정오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행자부는 "국정 현안을 신속히 타개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해 취임선서 위주로 행사를 대폭 간소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과거 대통령 취임식과 달리 보신각 타종행사나 군악·의장대 행진, 예포 발사, 축하공연 등은 하지 않는다.

이렇게 간소하게 취임 행사가 열리는 것은, 문 대통령이 당선과 동시에 대통령 업무를 시작하기 때문이다.

1987년 헌법 개정 이후 직선제로 뽑힌 대통령들의 취임식은 늘 2월 25일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열렸다.

전년 12월에 열린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인수위원회가 꾸려지고, 의전과 행사를 담당하는 행자부가 인수위와 협의해 새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함축해 보여줄 취임식을 준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대통령 궐위로 치러진 이번 대선에서는 그럴 여유가 없었다.

이에 행자부는 선거 전에 미리 여러 가지 시나리오별 취임식 형태를 마련해 두고, 당선이 확정된 직후 당선인측에 이를 제시해 새 대통령이 선택하도록 준비했다.

협의 결과 취임선서를 위주로 간소한 행사만 치르기로 결정됐다.

이런 취지를 반영해 행사에는 5부 요인과 국회의원, 국무위원(취임행사위원), 군 지휘관 등 300여명만 참석한다.

대통령 내외가 입장하면 국민의례에 이어 취임선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를 한 뒤 행사가 끝난다.

일반 국민을 위해서는 국회 앞마당에 대형 LED 모니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간소한 행사가 진행되다 보니, 행자부는 이 행사를 '취임식'이 아닌 '취임선서 행사'로 명명했다.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추후 해외 귀빈 등을 초청해 별도의 취임식 행사가 열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취임선서 행사로 혼잡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행사 전후로 국회 정문부터 마포대교 남단까지, 광화문 효자로 진입로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등 시내 일부 구간은 교통이 통제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