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첫 공식일정으로 이순진 합참의장과 통화… "대비태세에 만전 기해달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05-10 09:35: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651000030811.jpg
이순진 합참의장과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에서 당선 이후 대통령 첫 일정으로 국군통수권자로서 합참의장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통령 당선인 확정을 받은 직후 군 통수권자로서의 법적인 권한을 행사하면서 제19대 대통령으로서의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홍은동 자택에서 당선 뒤 첫 공식일정으로 이 합창의장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북한군 동태와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 합참의장은 "전군의 작전태세는 이상 없다"고 첫 지휘 보고를 하면서 최근 북한의 핵실험장 및 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을 비롯해 북한군의 전략·전술적 도발 가능성 등을 설명한 뒤 "우리 군은 적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도발 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우리 군의 역량을 믿는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합참의장을 비롯한 우리 장병들은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 의장과 3분 가량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