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노무현 지킨 주영훈 경호실장 임명… 靑 경호실 핵심 보직 역임 경호전문가

김신태 기자

입력 2017-05-10 15:10: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677900032291.jpg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대통령 경호실장(장관급)에 주영훈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왼쪽)을 임명했다. 사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경호하는 모습. /주영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통령 결호실장(장관급)으로 임명한 주영훈(61)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 당시 경호실 '가족부장'을 맡아 관저 경호 등을 담당했던 전문 경호관이다.

1984년 경호실 공채를 통해 경호관에 임용됐다. 이후 보안과 인사과장을 거쳐 경호부장, 안전본부장 등 청와대 경호실 내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노 전 대통령 퇴임 뒤에는 봉하마을로 내려가 전직 대통령 경호를 담당하는 경호팀장을 맡았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전직 대통령 등록 비서관으로 봉하마을에서 근무했고 이후에도 봉하마을을 지키며 권 여사의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경호실 조직과 내부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문 대통령의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원칙을 잘 이해해 경호실 개혁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란 평가를 받고 있다.

대선기간동안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청와대 이전과 그에 따른 경호·시설 안전과 관련해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도왔다.

충남 금산(61) 출생으로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와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민주당 선대위 '광화문대통령 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김신태기자 sintae@kyeongin.com

김신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