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만든 '인천형 교육주권' 유시장 손에

대학·사회단체 구성 협의회
37개사업 '정책제안서' 전달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7-05-11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지역 중장기 교육정책인 이른바 '교육주권' 수립을 위한 세부과제가 10일 인천시에 전달됐다.

대학교, 시민사회단체 간부, 교육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인천형 교육주권 제안을 위한 민간협의회'는 이날 5대 분야 37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된 정책제안서를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전달했다.

'창의 융합형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는 이번 정책제안서는 ▲국제도시에 적합한 인재 육성을 위한 교재개발·교육과정 운영 ▲학교 교육환경 개선사업 지원 확대 ▲인천과학기술원 등 신규 교육기관 설립 등 내용을 담았다.

또 지역 인재 글로벌 인턴십 확대, 인천 정체성 교육 강화, 인천 미래교육 포럼 구성 등 내용도 반영했다.

인천형 교육주권 정책제안서 작성은 관 주도로 추진하던 교육정책을 시민 중심의 수요자 맞춤형으로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인천시는 전달받은 정책 제안서를 토대로 인천시교육청 등 관계기관 협의와 시민 의견수렴 등 과정을 거쳐 6월 중 '인천형 교육주권 추진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교육은 시민 모두의 행복과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전달받은 정책 제안을 면밀히 검토해 인천 교육주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