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시대' 경기도는 무엇이 어떻게 바뀌나]1번 공약은 '공여지' 국가주도 개발

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5-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의정부 안보공원 등…
북부 '통일경제특구' 조성도

남부는 4차산업혁명 기지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유력'

동부 상수원 중복규제 분리
수도권광역교통청 신설될듯

2017051001000697000033521
경기도가 '문재인 시대'를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도를 '4차 산업혁명과 평화경제의 전진기지'로 삼겠다는 목표 아래 북부를 통일경제특구, 남부를 4차 산업 클러스터로 만들겠다고 공약했고 이행 여부에 따라 향후 도 전역에 걸쳐 많은 변화와 발전이 예상된다.

10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경기도 1번 공약'은 '미군 반환 공여지 개발'이다. 도내 과거 주한미군이 주둔하던 반환 대상 공여지는 모두 173㎢로 전체 반환공여지의 96.1%가 도 북부에 몰려있다. 오랜 시간 개발되지 않고 묶여 있던 반환 공여지를 국가 주도로 개발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약속이다.

파주 캠프 그리브스 지역에 병영 생태 체험관과 역사전시관이 포함된 안보공원을 조성하고, 의정부 캠프 레드클라우드 일대를 전쟁박물관과 녹지공원·골프장 등 안보테마의 문화레저 공간으로 조성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또 상대적으로 낙후한 도 북부를 '통일경제특구'로 만들겠다는 공약도 있다. 남북이 공동으로 임진강 수자원을 종합개발하고 경원선 철도를 연결해 통일 무드 조성과 경제적 이득을 동시에 취하겠다는 계획이다.

도 남부와 관련해서는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공약이 주를 이룬다. 기존 광교·판교 테크노밸리의 성공을 바탕으로 광명·시흥에 R&D·제조·유통·주거단지가 함께 들어서는 산업단지를 만드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 밖에 팔당호에만 의존하고 있는 현재의 상수원 시스템을 다변화하겠다는 공약도 눈에 띈다. 전국 상수원을 통합 관리하는 방식으로 상수원 체계를 개편하고, 상수원보호구역과 수도권정비계획의 중복 규제를 받아온 도 동부권 일부를 규제 지역에서 분리하겠다는 것이다.

민생과 관련된 공약으로는 '수도권광역교통청'이 신설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도와 서울은 대중교통 환승손실금 분담 비율, 노후 경유차 통행 금지 등 각종 교통 문제에 대한 합의 과정에서 서로의 입장이 달라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절반 정도가 도가 전달한 숙원사업을 배경으로 한 것인만큼 도의 발전을 위해 새 정부와 발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강기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