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호 업무지시 '일자리 상황점검·일자리委 구성'

靑 일자리수석 신설…경제부총리·노동장관 등 '동거내각'에 지시
"일자리는 제1의 국정과제…당장 시행할 개선대책 마련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7-05-10 19:26: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718400034091.jpg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임종석 신임비서실장이 배석한 가운데 제1호 업무지시로 '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방안'을 하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 후 '1호 업무지시'로 경제부총리에게 당면한 일자리 상황을 점검하고 당장 개선할 수 있는 사항을 수립해 보고하도록 주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대선 기간 '일자리 대통령'을 최우선으로 내세운 데 따른 후속 실행 차원으로, 문 대통령은 관련 업무를 전담할 '일자리 수석'직도 신설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일자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방안을 보고받은 뒤 일자리는 새 정부 제1의 국정과제임을 강조했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확인한 일자리 문제에 대한 간절한 민심에 부응하기 위해 새 내각의 구성이나 일자리위 설치를 기다리지 말고,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개선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자리 추경 편성과 연계해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상시업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촉진 ▲영세자영자 지원 등의 일자리 민생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자리위는 대통령 직속기구로 정부 일자리 정책에 대한 상시적인 점검과 평가, 일자리 정책 기획·발굴, 부처 간 일자리 관련 정책 조정, 일자리에 관한 국민의견 수렴을 목적으로 한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비서실에는 일자리를 전담하는 수석을 둬 관련업무를 챙기도록 했으며, 임명에 필요한 직제개편이 완료되는 대로 조만간 적임자를 임명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후 3시30분께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표지를 포함해 4장 정도 분량인 '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방안' 서류에 사인을 했다. 이날 임명된 임종석 비서실장도 배석했다.

문 대통령의 결재가 완료된 뒤, 일부 취재진에게 일자리위원회의 '조직도'로 보이는 문서가 돌기도 했다.

이 문서에 따르면 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직접 위원장을 맡고 위원회 산하 국가일자리대책본부를 두도록 한다. 본부 산하에는 정책기획단·일자리창출단·고용혁신단·대외협력단을 두고, 특히 정책기획단이 청와대 일자리 상황실과 중소기업벤처부, 행정자치부와 연계하도록 했다.

국무총리가 부위원장을 맡고 민간위원 10명, 정부위원 10명과 손발을 맞춘다.

앞서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일자리위원회를 직접 챙기겠다고 공언했고, 중소기업벤처부 역시 문 대통령이 신설하겠다고 약속한 부처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공약과 일부 내용이 일치한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하면서 취임 후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