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장관 하마평 박영선, "통합정부에 심상정·유승민 입각 불가능 아냐"… 탄핵찬성 한국당 의원도 포함 될수도

박주우 기자

입력 2017-05-11 11:34: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7.jpg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회 박영선 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성공적인 통합정부를 위한 제안서 발간을 위한 공개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장관 하마평이 오르내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구성하고자 하는 '통합 정부'의 범위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포함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선대위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을 맡았던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한국당 정치인도 장관 임명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한국당 중에서도 탄핵이나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데에 동참한 분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에 해당하는 사람과 같이 일을 하겠다,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없이 일하겠다'고 직접 말했다"고 전했다.

정의당 대선후보였던 심상정 대표를 '협치'의 상징으로서 노동부 장관에 기용할 수 있냐는 질문에 "가능성 있는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전 후보의 입각 가능성을 두고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대통령의 깊은 마음속에는 대한민국 '통합 드림팀'을 만들겠다는 간절한 염원이 있다. 마음 속에 두고 계신 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본인이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오르는 것에 대해서는 "법사위원장도 하고, 법사위에 오래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입각 제안을 받았냐는 질문에는 "아직 그런 단계는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마음에 둔 분이 있겠지만 아직 그런 때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