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인사·홍보 '3수석' 인선에 담긴 뜻…'개혁·균형·소통'

文대통령 국정운영 키워드 그대로 투영…非법조인 조국 민정수석은 '檢개혁'
'여성' 조현옥 인사수석은 '균형인사'…언론인출신 윤영찬 홍보수석은 '소통'

연합뉴스

입력 2017-05-11 11:14: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101000742000035621.jpg
조국 민정수석(왼쪽부터)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1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 브리핑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인선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단행한 청와대 핵심 참모 인선에는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이 고스란히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정수석에 조국 서울대 법대 교수, 인사수석에 조현옥 선대위 성평등본부 부본부장, 홍보수석에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조 교수를 민정수석에 발탁한 것은 파격적인 인사라는 시선이 적지 않다. 통상 민정수석에는 검찰 출신을 앉히거나 적어도 법조 경력이 있는 인사를 중용했던 게 관례였다. 민정수석이 청와대와 핵심 권력기관인 검찰의 가교역을 하면서 정권 운용의 한 방편으로 활용됐던 측면이 없지 않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조국 수석의 발탁은 권력기관 특히 검찰 개혁을 기치로 내걸었던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풀이된다.

법조에 몸을 담지 않아 검찰의 기수 문화로부터 자유롭고, 개혁을 추진하는 데 몸놀림이 한결 가벼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조국 수석이 그동안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과 법무부 검찰인권평가위원 등 시민의 눈으로 사법 감시 역할을 해왔던 만큼 전문성 또한 담보되어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으로 보인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브리핑에서 "비(非) 검찰 출신의 법치주의·원칙주의·개혁주의자로서 대통령의 강한 검찰 개혁과 권력기관 개혁 의지를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2017051101000742000035622.jpg
조국 민정수석이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거기간 내내 검찰개혁을 강조했던 문 대통령은 전날 취임사에서도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겠다"며 "그 어떤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할 수 없게 견제장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검찰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검찰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면서 정치검찰화됐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조국 수석은 문 대통령의 이런 의중을 반영해 조만간 검찰 개혁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인사권 독립을 검찰 개혁의 핵심과제로 보는 만큼 청와대가 관여하지 못하는 독립된 인사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관측된다.

조현옥 신임 수석은 사실상 최초의 청와대 인사수석으로, 문 대통령이 강조했던 균형인사가 구현된 사례라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선거기간에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고 임기 내에 동수 내각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조현옥 수석 임명은 실제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신호탄 성격이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2017051101000742000035623.jpg
윤영찬 홍보수석이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언론인 출신의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을 홍보수석에 임명한 것은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여진다. 홍보수석 자리가 대 언론 접촉으로 대통령의 핵심 국정철학을 국민에게 왜곡 없이 전달하는 핵심 요직이기 때문에 '프레스 프렌들리'(언론친화적) 하겠다는 의사를 공식화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소통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던 만큼 홍보수석 인선을 대통령이 각별히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임 비서실장은 "폭넓은 언론계 인맥을 바탕으로 많은 언론인과 대화하고 이를 통해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국정 현안에 대한 언론의 이해를 얻어내는 역할을 능히 감당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총무비서관에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을 임명한 것도 관례를 벗어난 인사라는 평가다. 역대 정권은 총무비서관이 청와대 인사와 재정을 총괄하는 막강한 자리라는 이유로 대통령 최측근을 앉혀 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를 예산정책 전문 공무원에게 맡김으로써 철저하게 시스템과 원칙에 따라 청와대를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셈이다.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 정통관료 출신이자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과 차관을 지낸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임명한 것은 '통합형' 콘셉트로 내정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2017051101000742000035624.jpg
조현옥 인사수석이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