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총리·박승춘 보훈처장 사표 수리

황교안,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것이 좋겠다'

양형종 기자

입력 2017-05-11 15:14: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ㄹ.jpg
이임식을 마친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시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국무위원들과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청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황교안 국무총리와 박승춘 보훈처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어제 문 대통령께서 황교안 총리와 만나셨을 때 대통령께서는 '새 정부가 자리 잡을 때까지 자리 지켜주셨으면 좋겠다'고 했으나 황 총리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것이 좋겠다'는 말과 함께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또 박 처장의 사표를 수리한 것의 의미를 묻는 말에 "박 처장 관련해서는 여러 번 언론에서도 논란이 된 적도 있어서 새 정부 국정 방향이나 철학과는 맞지 않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그래서 수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임명된 박 전 처장은 박근혜 정부에서도 유임됐으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아닌 합창 방식을 고집했다는 등의 이유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에서 사퇴 공세를 받아왔다.

윤 수석은 황 총리 사퇴로 인한 총리 인사제청권 문제와 관련, "유일호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하시게 되지만 추후 인사나 장관추천에 대한 부분은 아직 구체적 내용 전혀 논의된 적 없다"며 "총리가 새로 임명이 돼서 총리가 제청권을 쓰실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