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 아베에 "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의 정서상 수용 못해"

양형종 기자

입력 2017-05-11 16:15: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8.jpg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간 현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전화통화에서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는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감에 있어 함께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민간 영역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정부가 해결하는 건 한계가 있어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그런 국민의 정서와 현실을 인정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가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하고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과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그와 별개로 노력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영찬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 통화와 관련, "양국 정상은 이른 시일 내 직접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상호 방문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위안부 협상 재협상'을 직접 언급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오늘 대화 중 재협상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