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정책실장 부활…외교안보수석 폐지해 안보실장 산하로 통합

'3실, 10수석'에서 '4실·8수석·2보좌관' 체제로 전환
'국정과제 1순위' 일자리수석 신설…비서실 정책어젠다 중심 재편

연합뉴스

입력 2017-05-11 18:18: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101000783100037711.jpg
윤영찬 홍보수석이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열린 청와대 직제개편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 정책실장을 부활하고 외교안보수석 직을 폐지한 뒤 국가안보실 산하 2차장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4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직제개편안 등 3건을 임시국무회의에 상정해 처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에 따라 '3실, 10수석'으로 돼있는 현 청와대 조직이 '4실(비서실, 정책실, 국가안보실, 경호실), 8수석, 2보좌관' 체제로 바뀌게 된다.

정부는 비서실장 직속으로 정무·민정·사회혁신·국민소통·인사수석을 두고, 정책실장 산하에는 일자리·경제·사회수석과 경제·과학기술보좌관을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새 정부의 국정과제 1순위인 일자리를 담당할 일자리수석은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할 일자리정책을 뒷받침하고 각 부처와 기관에 산재해 있는 일자리 관련 정책을 종합 점검하게 된다.

사회혁신수석과 국민소통수석은 소통과 통합, 혁신이라는 대통령을 철학을 적극 이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의 홍보수석 역할은 국민소통수석이 수행한다.

정부는 정책실장 직속으로 경제보좌관을 둬 거시경제 운용 방향 설정과 점검 등을 담당하고 헌법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간사위원을 겸하도록 했다.

또 과학기술보좌관을 설치해 범부처적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발전 전략을 담당하고 헌법기구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간사위원을 겸하도록 했다.

이 같은 직제개편안은 관보게재 시점부터 발효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