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문을 열다]서울에 '꽉 막힌 교통정책' 뚫릴까

김태성·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5-1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도시 중심 광역버스 요구 빗발
서울 "교통혼잡" 등 이유 비협조
文 "통근시간대 증차할 것" 공약
광역교통청 설립, 정부 갈등조정


2017051101000797300037982
경기도 교통정책의 핵심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등 인근 도시의 비협조로 어려움을 겪었던 광역버스 증차 등 광역교통정책이 새 정부에서 해결될 기미를 보여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1일 경기도와 정치권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교통공약을 밝히며 "통근시간대 광역버스를 늘리고 고속도로 요금을 내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같은 정책 제안의 배경에는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 교통수단 부족에 따른 것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평균 통근시간이 58분인 반면 수도권 출퇴근 평균시간은 1시간36분에 달하고 있다. 게다가 서울 유출 인구가 경기도로 유입되면서 서울→경기간 교통수요도 급증해 있는 상태다.

게다가 고속도로 통과에도 불구하고 승객들이 서서 가는 버스도 안전상 문제로 지속적인 지적을 받고 있다. 수도권 광역버스 중 출퇴근 시간에는 버스 1대에 평균 18명이 서서 간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이에 도내 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광역버스 신설 및 증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서울시는 서울 교통혼잡 등을 이유로 부정적인 의견을 내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는 '수도권광역교통청' 설립을 정부에 제안했지만, 이 역시 서울시 등이 미온적인 입장이어서 지지부진하다. 도는 이에 교통청 설립을 대선후보들에게 제안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공약대로라면 이러한 도와 도민들의 고민은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정부 차원의 광역교통청이 설립되면 중앙정부 차원의 갈등 조정이 가능해지는 데다, 국토부가 직접 담당하는 광역급행버스(M버스)의 신·증설도 원활해 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연장도 약속돼 수도권 통근자들의 교통 편의성이 증대될 가능성이 높다.

/김태성·신지영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