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靑 수석비서관 인사

정의종·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7-05-1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정수석 조 국
인사수석 조현옥
홍보수석 윤영찬
국조실장 홍남기


2017051201000788300037871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 민정수석에 조국 서울대 법대교수, 인사수석에 조현옥 선대위 성평등본부 부본부장, 홍보수석에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장관급인 청와대 국무조정실장에는 관료 출신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임명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비(非) 검찰출신의 법치주의·원칙주의·개혁주의자로서 대통령의 강한 검찰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의지를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신임 조 정무수석의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통상 민정수석에는 검찰출신 또는 법조인을 중용했던 것이 관례였지만, 이번 조 수석의 발탁은 검찰개혁을 기치로 내걸었던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취임사를 통해서도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겠다.

그 어떤 무소불위의 권력도 행사할 수 없게 견제장치를 만들겠다"고 사실상 검찰개혁을 공언한 바 있다.

신임 조 인사수석은 '여성 1호' 인사수석으로, 문 대통령이 강조했던 균형인사가 구현됐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앞서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고 임기 내에 동수 내각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실제 이를 실천한 것으로 풀이된다.

언론인 출신의 신임 윤 홍보수석의 임명은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임 비서실장은 "폭넓은 언론계 인맥을 바탕으로 많은 언론인과 대화하고 이를 통해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현안에 대한 언론의 이해를 얻어내는 역할을 능히 감당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과 차관을 지낸 신임 홍 국무조정실장을 임명한 것은 '통합'을 기치로 앞서 내정된 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를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한편 청와대 총무비서관에는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이, 춘추관장에는 권혁기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이 각각 임명됐다.

/정의종·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정의종·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