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주중 대사 사실상 내정… 주미 대사에는 정의용 거론

양형종 기자

입력 2017-05-12 14:18: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201000830000039701.jpg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전 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요 4강 대사에 대한 인선을 검토 중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주중 대사의 경우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최측근 인사인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노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경선 캠프와 본선 선대위에서 조직본부장을 맡아왔다.

주미 대사에는 현재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물망에도 오른 정의용 전 주 제네바대표부 대사가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대사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외교자문단 '국민아그레망'의 단장을 맡았고,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정책의 틀과 방향을 수립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