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새 당정관계, '비선실세' 아닌 '공적질서' 중시"

"특정인을 특정자리에 추천했단 것은 100% 오보"

연합뉴스

입력 2017-05-13 19:31: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새 당정관계는 비선실세가 아닌 당의 공적질서를 중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정부에서는 당과 인사 및 정책협의를 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해 인사 추천·당정협의 조항을 당헌에 추가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것이 국민과 당이 원하는 바른길이라고 믿는다"이라며 "대통령뿐 아니라 집권당 대표인 저도 사적 권한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를 안정적으로 치러냈듯 국정성공의 안정적인 동반자가 될 것"이라면서 "준비된 집권당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제가 특정인을 특정 자리에 추천했다는 오보가 있다. 100% 오보"라면서 "대통령과 가까운 분을 굳이 왜 제가 나서서 대통령께 추천하나"고 반문했다.

이는 추 대표가 청와대 정무수석에 김민석·최재성 전 의원을 추천했다는 이야기가 언론 등을 통해 퍼진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앞서 여권에서는 정무수석을 놓고 추 대표가 추천한 김·최 전 의원과 다른 주변 그룹에서 이름을 올린 강기정 전 의원이 경합한다는 얘기가 돌았었다.

11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국회에 예방을 왔을 때 추 대표가 자리를 비워 만남이 불발된 것을 놓고도 정무수석 인선을 둘러싼 갈등과 연결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추 대표는 "중추 역할을 하며 밤잠을 안 자고 대선 승리에 헌신한 분에 대해 왜 당청 간 이견이 있겠나"라면서 "선대위 구성 초기에도 일부 혼선과 오해가 있었듯, 이는 오보와 낭설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