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기도 공약 점검·(1)분당선 노선 연장]복선전철·트램 멈춰 설까 '술렁이는 동탄2'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7-05-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면
트램 건설 예정구간 '동탄순환대로'-문재인정부 출범 후 경기도 공약 중 하나인 '분당선 노선 연장' 실현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기존에 추진돼 왔던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동탄1·2호선이 후순위로 밀려날 수 있어 동탄2신도시 안팎에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동탄2신도시 트램 건설예정 구간인 동탄순환대로.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기존 2개 사업 추진 난항 불구
기흥역~오산 분당선 연장될땐
일부 구간들 수요 중복 가능성
사업 우선순위 밀려날까 우려


문재인정부가 출범하면서 그가 경기도 공약으로 내건 각종 사업들의 실현 가능성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감과 동시에 우려하는 목소리도 함께 나오고 있다.

 

경인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기도 공약과 그에 따른 지역 여론을 다각도로 점검한다. ┃편집자주

문재인정부 출범으로 그의 공약인 '분당선 노선연장' 실현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기존에 추진돼 왔던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동탄1·2호선 트램이 뒤로 밀릴 수 있다는 불안감이 동탄2신도시 안팎에서 확산되고 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뺄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경기도 대선 공약 중 하나로 용인 기흥역에서 동탄2신도시, 오산까지 이어지는 분당선 연장 노선을 건설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41만명 가량인 기흥구 주민 상당수가 동탄과 광교, 서울 등으로 출퇴근하고 있지만 교통수단이 여의치 않아 승용차로 15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를 대중교통으로 1시간여 걸려 가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문 대통령 당선으로 이러한 분당선 연장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되자 가운데에 낀 동탄2신도시가 술렁이고 있다. 

 

이미 안양 인덕원역에서 수원, 용인 흥덕지구와 동탄으로 이어지는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이 본격화됐고, 오산에서 동탄 1·2신도시와 병점, 수원을 두루 지나는 트램 건설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아직 분당선 연장 노선의 구체적으로 확정되진 않았지만 기흥구부터 동탄까지는 인덕원~수원 복선전철과, 동탄부터 오산까지는 동탄 1호선과 수요가 일부 중복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참조

2017051301000871200042002
이용 수요가 겹치는 만큼 3개 노선 모두 무사히 삽을 뜰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인덕원~수원 복선전철과 동탄 1·2호선 트램은 이용 수요가 겹친다는 이유 등으로 지금도 난항을 겪고 있다.

동탄1·2호선은 당초 인덕원~수원 복선전철과 노선이 일부 중복돼 다른 노선으로 변경한 후에야 경기도 도시철도 기본계획안에 포함됐다. 

 

국토부 기본계획안에 포함됐던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은 기쁨도 잠시 사업비가 과다하고 기존 노선과 이용 수요가 중복된다며 기획재정부에서 제동이 걸려있는 상태다.

3개 노선이 한번에 추진되면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한 채 전부 흐지부지될 것이라는 회의론 역시 고개를 들고 있다. 

 

아무래도 공약사업에 힘이 실려 기존 사업들이 우선순위에서 밀려나지 않겠냐는 불안감이 커지는 이유다.

동탄1·2신도시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조광명(민·화성4) 도의원은 "동탄 교통이 편리해진다는 측면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기존 사업들이 지지부진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지역 내에서 나오는 것도 사실"이라며 "사업 우선순위와 관련지역 주민들과 잘 협의해 추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측은 "분당선 연장 노선이 공약에는 포함됐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지역을 경유할지는 따져봐야 할 일로 기존 사업과의 중복 가능성 등을 언급하기엔 이르다"며 "공약을 이행하려면 거쳐야 할 절차가 많은데 기존 사업들을 고려해 종합적인 판단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